'락'에 해당하는 글 1건


그린 플러그드 페스티벌(Green Plugged)
2010. 5. 21 ~ 5. 22
월드컵 공원 내 노을공원
http://www.greenplugged.com/
예매 : 1일권 일반 5만원, 2일권 일반 8만원.
현장구입은 5천원씩 더 비쌉니다;;;
단 초등학생은 엄청 싸다는 *_*








타임 투 락 페스티벌(Time To Rock)
6. 4 FRI ~ 5 SAT
난지 한강공원
http://event.mnet.com/event/html/?eNo=329
예매 : 1일권 22000원, 2일권 33000원
현장구매시 11000원씩 더 비쌉니다.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7. 23 ~ 25(Pentaport)
인천 드림파크.
http://www.pentaportrock.com/
아직 홈페이지 오픈 안됨;;;;(아마 아래 지산과 비슷할듯?)








지산 락 페스티벌.(JiSan Valley Rock Festival)
2010. 07. 30 FRI ~ 8. 01 SUN
지산 포레스트 리조트.
http://www.valleyrockfestival.com/
1일권 99000원, 2일권 143000원, 3일권 176000원.
캠핑권 별도 15000원





부산 국제 락 페스티벌.(Busan International Rock Festival)
2010. 8. 06 ~ 08. 08
부산 다대포 해수욕장.
http://www.rockfestival.co.kr/
무료*_*



우드스탁 페스티벌(Woodstock Korea)
8. 6 ~ 8
DMZ

http://www.woodstockkorea.com/





그리고 그후...





ETP 락 페스티벌

http://www.etpfest.com/




동두천 락 페스티벌
http://www.krock21.net/



글로벌 개더링
http://www.global-gathering.com/kr





렛츠락 페스티벌

http://www.letsrock.co.kr/index.php






쌈지 싸운드 페스티벌

한국 음악의 현재와 미래! 쌈싸페에서 만나다.
형식을 뛰어 넘는 자유와 창조가 살아있는 쌈싸페는 매년 그 시기의 한국 음악의
흐름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쌈싸페는 해를 거듭할수록 뛰어난 실력을 가진 뮤지션과 음악을 사랑하는 대중이 만나 새로운 문화와 역사가 만들어지는 현장이자, 한국
음악의 새로운 흐름과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재기 넘치는 축제로 자리잡았습니다.

새롭게 자신의 음악을 선보이는 신예들(숨은고수)과 이미 자기들만의 음악세계를
구축하고 활동 중인 뮤지션들(무림고수), 나아가 해외에서 그 이름을 떨치고 있는
아티스트(물 건너온 고수)까지. 다양한 음악이 서로 교감하는 쌈싸페에서 한국 음악의 현재와 미래를 직접 만나실 수 있습니다.


신예 뮤지션의 등용문. 쌈싸페의 끝없는 실험정신
쌈싸페는 ‘훌륭한 싱어송라이터를 배출한다’는 기준 아래 매년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신인 뮤지션 ‘숨은고수’를 선발합니다. 넬, 피아, 스키조, 뜨거운감자, 슈가도넛,
바닐라유니티, 네스티요나, 로로스 등 역대 쟁쟁한 뮤지션을 등장시킨 숨은고수.
창조적인 신인 아티스트와 실력있는 중견 아티스트가 어우러지는 쌈싸페는 끝없는 도전정신과 실험정신을 이어 나갑니다.

국내 유일의 컨셉슈얼 페스티벌 쌈싸페!
‘착하게 살자’, ‘죽도록 사랑하자’, ‘생긴대로 살자’, ‘웃으면 복이와요’, ‘고맙습니다’
까지. 쌈싸페는 매년 독특한 슬로건을 바탕으로 참신한 기획력과 수준 높은 공연이
더해지며 국내 음악계의 대표적 페스티벌로 자리잡았습니다. 단순한 음악 축제에
머무르지 않고, 공통된 컨셉을 바탕으로 음악-패션-미술 등 다양한 문화가 표출되는
쌈싸페는 국내 유일의 컨셉슈얼 페스티벌로 그 독특함과 창의성을 만날 수 있습니다.

한국이 간직한 창조적 에너지와 함께하는 쌈싸페!
내한하는 해외 아티스트 라인업에 귀추가 주목되는 여타 페스티벌과 달리,
쌈지사운드페스티벌은 국내 로컬씬에 기반을 둔 가장 한국적인 페스티벌입니다.
쌈싸페는 우리나라 음악계가 간직한 창조적인 에너지와 예술성에 주목합니다.
쌈싸페의 역사는 국내 음악 음악씬의 다양성이 확대되는 역사와 함께합니다.

10년의 역사를 통해 뮤지션과 대중 모두에게 뜻 깊은 추억을 남기고, 한국 음악의
긍정적인 미래를 모색해 온 쌈싸페. 가장 한국적이고 가장 창조적인 음악 페스티벌
쌈지사운드페스티벌을 통해 우리 음악계가 가지는 창조적인 크리에이티브를 직접
체험할 수 있습니다.


관객과 뮤지션의 열린 마음이 모여 만들어내는 최고의 축제!>
쌈지사운드페스티벌은 단순한 락 페스티벌이 아닙니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매개로 뮤지션과 관객이 교감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자, 최고의 무대,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가 함께 어우러지는 새로운 개념의 이색적인 문화 축제입니다.


http://www.ssamziesoundfestival.com/





그린 민트 페스티벌
1. GMF2009 개요
단 2년 만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악 페스티벌로 성장한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은 2009년, 3회를 맞아 서울을 랜드마크 할 수 있는 가을 문화 축제로 거듭나고자 합니다. 그렇기에 예년에는 찾아보기 힘들었던 전문기관들의 협조와 브랜드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더해져 정통성과 규모를 보다 갖추게 되었습니다.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이 추구하는 방향은 변함이 없습니다. 2007년 런칭과 함께 내세웠던 '도시적인 세련됨과 청량함의 여유', '피크닉 같은 음악 페스티벌'이란 슬로건에 충실하고자 그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2009년 시즌 역시 그 명제에 충실하고자 다양한 시도를 거듭할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GMF는 대도시 한복판 공원에서 펼쳐지는 음악 페스티벌이기에 갖게 되는 고민(민원, 비용)과 장점(탁월한 접근성, 편의시설)이라는 상반된 두 가지의 태생적인 부분을 고려하여 발전시켜나가는 페스티벌이고자 합니다.
GMF2009는 모체가 되는 민트페이퍼의 1년간의 기록이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지난 1년간 다양한 형태로 민트페이퍼와 협력을 도모해온 아티스트와 레이블들이 총망라된 축제입니다. 2개월에 한 번씩 치러지는 모던인들의 작은 축제 '민트페스타(Mint Festa)'와 다양한 인터뷰, 공연, 방송을 통해 형성된 관계들의 집대성인 셈입니다. 그렇기에 GMF는 일반적인 록 페스티벌과 달리 특정 장르의 음악 페스티벌이 아니며, 홍대 씬의 아티스트가 중심을 이루고 있지만 전형적인 인디 페스티벌은 더더욱 아닙니다. 민트페이퍼가 늘 관심을 갖는 음악을 필두로 한 다양한 감성 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을 표방하는 페스티벌입니다.
민트페이퍼와 GMF에게 있어 누구보다 따뜻한 서포터즈이자 냉철한 옴부즈맨으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시는 수많은 민터(minter)들의 멋진 추억과 함께 세 번째 가을의 전설을 만들어보려 합니다.
 


http://www.grandmintfestival.com/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리시버 취향  (0) 2013.07.01
용산역 드럼매장 없어짐?  (0) 2011.07.17
2010 Music Festivals!!!! *_*  (0) 2010.05.11

WRITTEN BY
GNUNIX
Band Listener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